충청권 광역철도 조기 착공과 국가산단역 설치 등 강조

[뉴스세상 세종 이지웅 기자] 더불어민주당 조상호 세종특별자치시장 예비후보는 19일 ‘빠르고 시원하게! 사통팔달 세종교통’을 슬로건으로 세종시민 이동 편의성 증진을 위한 교통 공약을 발표했다.

조 예비후보는 "행정수도 세종이 사통팔달의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도로와 철도망을 중심으로 한 하드웨어 정비, 대중교통의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소프트웨어 확충, 장애인·복지·관광산업 등과 결합한 특화 교통망 구축의 세 가지 목적을 달성해야 한다"’며 3개 주제, 17개 세부 과제를 제시했다.

조 예비후보는 먼저 국회 세종의사당 설립 등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세종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초광역 교통·도로 인프라 구축이 선행돼야 한다고 강조하고 △국가산단역 설치를 포함한 충청권 광역철도 조기 착공 △당진∼영덕고속도로 가람IC 신설 △국지도 96호선 지하화 △세종∼대전 연결도로 추가 건설 △금강 횡단 교량 신설 등을 제시했다.

둘째, 조 예비후보는 10% 수준에 그치고 있는 대중교통 분담률을 제4기 시장 임기인 2026년까지 20%로 대폭 올리겠다고 선언하고 이를 위해 어울링·일레클, PM(Personal Mobility)과 버스, 택시 등 대중교통 서비스를 통합 지원하는 통합교통서비스(MaaS, Mobility as a Service)의 전면 도입을 약속했다.

또한 △생활권별 순환버스(공영 마을버스) 도입 △시내버스 노선 전면 재검토 △택시 추가 증차 및 신도시 택시 운영여건 개선 △상습 정체구간 조기 개선 등 세부 과제의 신속한 추진계획도 밝혔다.

이어서 조 예비후보는 문화, 복지, 장애인, 환경과 연계된 특화 교통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△저상 전기버스 전면 도입 △장애인 콜택시(누리콜) 24시간 운영 △읍면지역 통근·문화열차 운영 검토 △전기자전거 보조금 부활 △버스 정류장 충전소 설치 △상권별 주차장 조기 착공 등 차별화된 공약을 제시했다.

조 예비후보는 “시간이 많지 않다. 국회 세종의사당, 국가 산업단지 조성 등 주요 인프라 구축 과정에서 교통수요를 정확히 예측하고 이에 대응할 뿐만 아니라 도심항공모빌리티(UAM) 등 미래 교통수단에 적극 대비하는 것이 차기 시장의 핵심 역할이다”고 강조했다.

 

저작권자 © 뉴스세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